영국의 무기 실상. 영국 무기가 왜 이슈가 됐을까?

Author : 내가간다! 직접! 또잉- / Date : 2015.12.26 23:20 / Category : 또 다른 볼거리


영국의 무기 실상. 영국 무기가 왜 이슈가 됐을까?

 

지진폭탄

 

 

지진폭탄

참으로 인상깊은 이름이 아닐 수 없다

오늘은 이 이름에 걸맞는 활약을 했던

사상 최흉의 재래식 폭탄에 대한 이야기다

원래 폭탄은

폭탄이 터질때의 폭압과 파편으로 목표를 파괴하는 물건이다

이는 2차대전때의 폭탄도 매한가지였는데

문제가 있었다면

지면에 낙하한 폭탄의 경우

대부분의 에너지가 허공으로 흩어진다는 것이었다

이는 지상 목표물을 파괴할때는 문제없었으나

떡장갑을 둘러댄 건물을 직접 때리거나

아예 지하에 있는 목표물을 잡기는 좀 버거웠다는 문제를 안고있었다

영국의 폭탄기술자 번즈 웰리스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탄두부분을 지표 속에 박은 후 터뜨려서

폭탄의 충격파를 직접 땅에 전달하는 폭탄을 고안했으나

당시 영국공군은 이 폭탄에 관심을 안가졌었다

이유는 간단했다

설계 스펙이 10톤에 달하는 당시로서는 미친 물건이었기 때문


 

그러다가 여러 댐 폭격 작전에서

웰리스가 설계한 물수제비 폭탄으로

엄청난 재미를 보게 되자

영국 공군은 드디어 저 지진폭탄 아이디어에 관심을 가지게 되었다

물론 너무 무겁다는 지적은 변하지 않아서

웰리스는 다시 폭탄의 설계안을 바꾸는 타협안을 내놓았고

그건 기존 10톤짜리 설계를 5.4톤으로 줄여놓은

여전히 미칠듯한 크기의 대형폭탄이었다


 

폭탄의 이름은

톨 보이

총 중량 5.4톤 중에 2.7톤이 작약량이라는

당시로서는 여러모로 정신나간 물건이었다

이 톨 보이는 기존 폭탄과는 몇가지 다른 점이 있었는데

대표적인게 탄두를 확실하게 지표면에 박아버리기 위해

폭발볼트가 내장되었다는 것이었다

톨 보이의 첫 임무는

노르망디 상륙작전 직전 벌어졌던

독일의 수송용 터널을 폭격하는 작전이었는데

톨보이는 매우 훌륭하게 임무를 수행,

암반층을 직접 뚫어버리고 터널을 흔적도 없이 무너뜨려버렸다

이 정신나간 위력을 목도한 영국해군은


 

"오오 지진폭탄 오오"

를 외치고 광희난무를 하며

그동안 폭격의 효과를 못보던 목표물들에

닥치는대로 톨 보이들을 집어 던져대기 시작했다

그 목표들은



콘크리트 떡칠이었던 유보트 기지에서부터

V2 발사기지에 이르기까지

일단 기지 같아보이는 곳이 있으면

전부 톨 보이 하나씩은 먹었을 정도

엄청난 빈도로 쓰이게 되었다

하지만

무엇보다 이 톨보이의 최고의 전과는



150m짜리 초장거리 대포 V-3를 날려버린 것과

 

비스마르크급 2번함 티르피츠를 엎어버린 것이었는데

V-3 대포의 경우

레지스탕스들로부터

무언가 이상한 기지가 있다

라는 보고를 받은 후 항공정찰을 벌였음에도

이게 뭣에 쓰는 기지인지 감을 못잡은 영국공군이

뭐 일단 기지긴 하니까 톨 보이 하나 날려보자

어처구니없는 작전으로 인해 기지째로 날아가버렸고

티르피츠의 경우

온갖 폭격을 다해봐도 비스마르크급 특유의 떡장으로 인해

별 피해없이 돌아다니자

바다위의 요새에게는 요새용 폭탄이 제맛이지

를 외치면서 그대로 톨 보이를 갈겨버리는 비범한 작전으로 인해


(...)

갑판 상부를 관통한 톨 보이 한방에 그대로 익사당해버렸다

저 때 티르피츠가 있던 지역은

평탄한 모래밭 위에 있던 지역이라서

침몰해도 온전하게 가라앉힌 후 다시 건져서 재활용

이라는 방식으로 떠다니고 있었는데

주변에 떨어진 몇발의 톨 보이가

평탄했던 모래밭을 그대로 경사지형으로 만들어버리는 바람에

가라앉은 후 전복되면서

대부분의 승무원이 산소부족으로 사망하고

함 자체도 재생불가 판정을 받아야 했다

결국 톨 보이에 호되게 당한 독일군

더더욱 많은 콘크리트를 쏟아부어가면서 건설했고

시간이 갈수록 톨 보이에 대해 내성이 생기고 있었는데

이에 질세라

웰리스는 드디어 초안이었던 10톤짜리 지진폭탄을 제안했고

톨 보이로 재미 엄청 본 영국군은 그대로 환영,

 

 

길이 7.7m

무게 10톤에 그 중 6톤이 장약이라는

흉악하다못해 악마 그 자체인 폭탄

그랜드 슬램을 개발해버렸다

 

 


너무 큰 크기로 인해

랭커스터 폭격기 외부에 매달아서 날려야했던 그랜드 슬램은

톨 보이조차 제대로 파괴시키지 못했던 목표물에는

모조리 다 투입되었으며

그 위력은 실로 절륜해서

철교 옆에 빗겨떨어졌다고 해도

 

 

 

이렇게 지반을 붕괴시켜서 무너뜨리는 묘기를 부렸으며

간신히 추가 콘크리트를 발라대며

톨 보이에 버티던 유보트 기지들

 

 

무슨 터널 개통하듯이 가볍게 뚫어버리는

실로 괴물같은 위력을 보여주었다

그랜드 슬램의 경우

사실 대전 후반부에 개발된 물건이었던지라

독일이 항복한 후

일본에도 떨어뜨릴 계획을 가지고 있었으나

원자폭탄으로 인해 태평양 전쟁에서는 쓰이지 않게되었다

그리고 대전 이후에는 핵무기 만능론 때문에

창고에서 썩히고 있다가

영국이 폭격기 전부를 퇴역시키면서 같이 퇴역하게 되었다

 

위 내용중 톨보이가 뭐지 하는 의문에 찾아본 위키나무 톨보이 내용.


'영국공군폭격대는 2차대전중 독일의 목표물에 총 854개의 톨보이를 투하했다'

https://namu.wiki/w/%ED%86%A8%EB%B3%B4%EC%9D%B4

 

꿀 나잇!


Tags : , ,

Trackbacks 0 / Comments 0

또잉-

어둠이 지나간다! 그리고 뜨거운 태양이 웃고 있겠지!

Search

Statistics

  • Total : 1,376,022
  • Today : 186
  • Yesterday : 823

Calendar

«   2018/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Copyright © 쉼표, 하루 All Rights Reserved